유승준 심경 고백 그후..혼란·논란·반감 부채질

0
유승준 심경 고백/사진=유승준 인터뷰 생중계 영상 캡처

병역 기피 의혹으로 입국금지 처분을 당한 유승준(미국명 스티븐유)이 13년 만에 카메라 앞에 서서 무릎을 꿇고 눈물 흘리며 사죄했다. 하지만 유승준의 갑작스런 심경 고백은 오히려 혼란과 논란, 그리고 반감을 불러 일으켰다는 반응이 적지 않다. 긁어 부스럼을 만들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유승준은 19일 오후 10시 30분부터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인터뷰를 통해 병역 기피 의혹과 이를 둘러싼 각종 루머들에 대해 해명했다. 유승준이 카메라 앞에서 직접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는 것은 13년 전 입국금지 처분을 받은 이후 처음이다. 때문에 유승준의 한마디 한마디에 시선이 집중됐다. 생중계 방송에 참여하지 못한 네티즌들을 위해 실시간 영상을 퍼다 나르고, 캡처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리는 행동도 이어졌다.

높은 관심과 비난 여론을 의식한 듯 유승준은 자신을 최대한 낮춘 모습이었다. 이날 오전부터 병무청과 법무부 등을 통해 유승준의 국적이 회복될 수 있는지 여부를 놓고 말들이 나왔던 만큼 유승준도 조심스러웠던 것. 90도 인사는 물론 무릎까지 꿇으면서 사죄하는 것으로 유승준은 1시간여의 인터뷰를 시작했다. 그리고 인터뷰를 마칠 때에 또 다시 고개를 조아렸다.

하지만 유승준에 대한 반감은 여전하다. “왜 징집 연령을 막 벗어난 지금 한국에 오려고 하느냐”, “돈 때문에 그러는 것이냐”, “해병대 홍보대사였는데, 병역을 기피하지 않았냐”, “미국 국적을 포기하고 입대를 할 의사가 있냐”는 등 네티즌들에게 직접 받은 정곡을 찌르는 질문들이 이어졌다. 유승준은 성심성의껏 답변했지만 대중들의 마음까진 돌리기엔 역부족이었다.

성과에 비해 실은 컸다.

병무청은 유승준이 인터뷰를 생중계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후부터 유승준의 입국 금지 처분을 무효화 시킬지 여부부터 국적 회복이 가능한지 답변하느라 바빴다. 병무청의 입장은 단호했다. 유승준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 미국인이며, 미국인이기 때문에 입대 여부를 논의하는 것 자체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것.

병무청 대변인실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병역을 기피할 목적으로 외국국적을 취득한 자는 국적법상 국적을 회복할 수 없다고 법에 명시돼 있다”며 “유승준의 입국금지 해제와 국적회복은 불가능하다는 병무청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 이런 상황에서 군 입대 여부 논의는 말할 필요도 없다”고 밝혔다.

병무청과 대중들의 단호한 입장은 유승준의 13년전 선택과 무관하지 않다.

1997년 한국에서 데뷔한 유승준은 ‘가위’ ‘나나나’ 등으로 당대 톱가수로 군림했었다. 당시 병역 비리 사건으로 연예계가 시끌벅적한 상황 속에서 유승준은 “꼭 입대해 대한민국 남자로서 의무를 다하겠다”고 밝히면서 ‘아름다운 청년’ 이미지를 얻고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2002년 입대를 3개월 여 앞둔 시점에서 일본 공연을 마친 뒤 미국으로 떠나 시민권을 취득하면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후 출입국 관리법 11조(대한민국의 이익이나 공공의 안전을 해치는 행동을 할 염려가 있다고 인정할 만한 상당한 사유가 있는 사람에 대해 입국 금지조치를 내릴 수 있다)에 의거 입국 금지 조치가 내려졌고, 13년이 지난 지금까지 대한민국에 들어올 수 없는 상태다.

김소연 기자 sue71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

[스타뉴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