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뱅크 이창열 행장

0

ICBA 은행 협회 2015-2016 이사로 선임

유니뱅크의 이창열 행장(사진)이 Independent Community Bankers of America (ICBA)의 2015-2016  소수민족 은행협회(ICBA Minority Bank Council)이사로 선임 되어 1년간 소수민족 은행의 권익 보호를 위해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ICBA는 워싱턴주 뿐만 아니라 미전역에 걸쳐서 지역은행 및 소수민족 은행들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하여 1930 년에 설립된 은행협회로서 미 전역의 지역사회 커뮤니티 은행들의 권익을 옹호하는 단체다. ICBA산하에 있는 소수민족 은행협회는, 특히 소수민족 은행들이 불평등으로 인한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상하원 입법자들과의 회합을 통해서 당면한 장애 요소나 문제들을 해결하고, 새로운 방안들을 찾아서 미국내 소수 민족 사회에서도 공평하고도 좋은 금융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는 기반을 다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미 전역 약 6000여개의 지역 은행들 가운데서 소수민족 은행의 약 48퍼센트가 아시안계 은행이다.
이창열 행장은, “미국은 공평성의 가치를 매우 중요시 하는 나라인 만큼, 알고도 차별하는 일은 없다. 따라서 소수민족의 문화나 금융 습관을 입법자들에게 이해 시키는 것은 이해부족에서 비롯되는 차별을 방지하기 위하여 절대적으로 필요한 일이다. 그래서 ICBA의 요청에 선뜻 동의하고 바쁜 가운데에라도 1년 동안 소수민족 은행협회를 위해서 봉사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창열 행장은 은행장들로 구성된 대표자의 일원으로서, 4월말 ICBA주관으로 개최되는 정책 정상 회담 과 7월에 FDIC 주관으로 개최되는 소수민족 은행 회담에 참가하게 된다. 두 회담이 모두 워싱턴 D.C. 에서 개최되는데, 이는 은행장들이 상하원의 금융 관계 위원들을 만나서 소수민족 은행들의 애로와 이익 도모를 협의 하여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 CBW (Community Bankers of Washington)의 이사로서 워싱턴주 커뮤니티 은행 발전을 위해서 기여하고 있는 이창열 행장이 이번에 미국 전 지역 소수민족 은행협회 이사로 선임된 것은 한인 은행계의 위상을 더 한층 높이는 일이라고 평가 되고 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