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10, 내달 29일 전세계 출시

0

스마트폰용은 올해 말 나와

마이크로소프트가 다음달 29일 차세대 운영체제(OS)인 윈도10(사진)을 전 세계 190개국에서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되는 윈도10은 PC와 태블릿용이며, 스마트폰을 위해 디자인된 윈도10 모바일은 올해 말 공개된다.

PC와 태블릿의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는 윈도10이 출시되는 날 가능하며, 컴퓨터를 구입한 시기가 최근 6년 이내인 경우, 혹은 윈도7이나 윈도8.1 사용자는 무료로 업그레이드 받을 수 있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는 웹사이트(www.windows.com)를 통해 업그레이드 신청자를 받고 있다. 무료 업그레이드 신청은 내년 7월 29일 마감된다.

업그레이드를 하려면 사용자는 사용하는 컴퓨터나 태블릿 하드에 3GB 정도의 여유공간이 필요하다.

윈도10은 언제 어디서나 통신망에 접속해 자유롭게 자료를 주고 받을 수 있는 정보통신 환경을 가장 잘 구현해 낼 소프트웨어가 될 것이라고 IT전문 매체인 씨넷은 전했다. 기존의 OS보다 개인정보 보호·음성·터치·필기·홀로그램 등 윈도 기기간 자연스러운 상호작용으로 정의되는 개인의 컴퓨팅 기능이 강화됐다는 것이 마이크로소프트 측의 설명이다.

윈도10의 구입 가격은 종전 윈도8과 같다. 윈도10 홈이 119달러, 윈도10 프로가 199달러다. 윈도 홈에서 윈도10 프로로 업그레이드할 경우 가격은 99달러다.

김동그라미 기자

 

[LA중앙일보]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