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지상군 파병 불가” 라는데…합참의장은 “필요하면 투입 제안”

0

[LA중앙일보]

뎀프시, 상원 청문회서 밝혀

반전운동단체 코드 핑크 회원이 16일 척 헤이글 국방장관(왼쪽)과 마틴 뎀프시 합참의장을 상대로 IS 격퇴 전략을 질의한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해 전쟁 반대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AP]

이슬람 급진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를 격퇴하기 위한 전략과 관련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계속 엇갈린 메시지가 나오고 있다.

IS를 뿌리 뽑기 위한 군사작전이 전쟁이냐 대테러 작전이냐는 용어를 놓고 존 케리 국무장관과 백악관이 각기 다른 목소리를 내더니 이번에는 마틴 뎀프시 합참의장이 필요하면 지상군 투입도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뎀프시 합참의장은 16일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군사연합군을 통한 대응이 적절하다는 게 입증되지 못하고 미국에 대한 위협이 있다면, 대통령에게 지상군 투입이 포함될 수도 있는 제안을 하겠다”고 말했다.

언론들은 오바마 대통령이 지상군 투입은 절대 없다고 공언했지만 이날 뎀프시 의장의 발언으로 지상군 투입으로 가는 문이 열렸다고 해석했다.

그러자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향후 대통령에게 전술적 제안을 해야 할 수도 있는 미래 상황에 대한 가상의 시나리오를 언급한 것”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그러나 IS와의 지상전은 이라크 정부군에 맡기고 미국은 공습만 하는 전략으로는 IS를 격퇴하기 힘들다는 것이 지배적인 견해여서 상황에 따라 지상군 투입 목소리는 계속 불거질 것으로 예상된다.

신복례 기자

Share.
Loading Facebook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