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딸 비판 의원 보좌관 사임

0
[LA중앙일보]
“옷차림·표정 품격 갖춰라”
페북에서 지적했다 후폭풍
지난달 26일 백악관에서 열린 추수감사절 터키 사면 행사에 참석한 샤샤(왼쪽)와 말리아의 모습. [AP]

공식행사에 참석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두 딸 말리아(16)와 샤샤(13)의 옷차림과 자세에 품격이 없다는 비난 글을 올렸던 공화당 하원의원의 보좌관이 역풍을 맞고 1일 사임했다.

1일 CNN방송에 따르면, 공화당 테네시주 하원의원 스티븐 리 핀처의 공보담당 보좌관 엘리자베스 로튼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수감사절 백악관에서 열린 터키 사면행사에 참석한 오바마 두 딸의 옷차림과 자세를 문제삼는 글을 올렸다. 로튼은 “술집에 갈 때나 입는 옷이 아니라 존경받을 만한 옷을 입어야 하며 특히 TV로 중계되는 공개 행사에서는 얼굴을 찌푸려서는 안 된다”며 “좀 품격 있는 모습을 보여주라”고 훈계했다.

그러나 대통령의 딸들은 건드리지 않는다는 워싱턴 정가의 불문율에 인종차별적 발언이라는 논란이 더해지면서 결국 그는 사과의 글을 올리고 사임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