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대통령 시애틀 방문 경비

0

시애틀은 세금으로 부담하고
 머다이나는 개인에게 청구해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 7월22일 선거자금 모금을 위해 시애틀을 방문했을 때 경찰의 오버타임 경비 등으로 4만불이 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시애틀시는 이같은 경비를 다른 사람에게 부담시키지 않고 주민들의 세금으로 부담할 예정이다. 시애틀 에드 머레이 시장 대변인인 제프 리딩은 “시애틀은 이 경비를 부담할 예정”이라며 “대통령 방문 경비를 누구에게나 청구하는 것은 시애틀 시 정책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시애틀시가 부담한 정확한 금액은 총 3만9474불이다.
그러나 레이크워싱턴 건너 머다이나시의 경우는 오바마 대통령 방문 경비를 전 코스트코 짐 시네갈 CEO 에게 부담시켰다.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의 머다이나 방문시 경비는 2467불73전이어서 짐 시네갈은 이 돈을 지난11일 쉽게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정치적인 선거자금 모금을 위해 시애틀에 있는 블루스 브룸 집에서 열린 민주당 전국위원회 모임에 참석했다. 그는 상용부동산 개발업자이다.   또 오바마 대통령은 머다이나의 짐 시네갈 집에도 참석했는데 내용은 언론에 공개되지 않았다.
대통령의 시애틀 방문시에는 대규모 보안요원들과 지역 경찰이 동원되어 하이웨이와 도로를 차단하고 모터사이클 안내 등 많은 오버타임 경비가 드는데 지난 2012년 오바마 대통령 방문에는 10만불이 소요되었다.

Share.
Loading Facebook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