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생활영어] to be stuffed; 배가 꽉 차게 먹다

0

(Susan and Roberta co-workers are having lunch … )

(직장 동료 수전과 로버타가 점심을 먹고 있다…)

Susan: Do you want any of my chicken?

수전: 내 닭고기 좀 먹을래?

Roberta: Oh, no thank you. I’m stuffed.

로버타: 고맙지만 괜찮아. 난 배가 불러.

Susan: You didn’t touch your food.

수전: 넌 네 음식 별로 손도 안대었잖아.

Roberta: I did so.

로버타: 먹었어.

Susan: Roberta, you eat like a bird.

수전: 로버타, 넌 정말 조금밖에 안먹네.

Roberta: It doesn’t take a lot to fill me up.

로버타: 난 조금만 먹어도 배가 불러.

Susan: No, it doesn’t.

수전: 그러게 말이다.

Roberta: (looking at her watch) It’s almost time to get back to work.

로버타: (손목시계를 보며) 돌아가야 할 시간이 거의 다 됐어.

Susan: Do we have time for some coffee?

수전: 커피 마실 시간은 있어?

Roberta: No. You better bring it back to the office with you.

로버타: 아니. 사무실로 가져가는게 좋겠어.

기억할만한 표현

* (one) didn’t touch (one’s) food: 음식을 별로 많이 먹지 않다 식사에 손을 대지 않다

“I thought you were hungry? You didn’t touch your food.”

(전 시장하신 줄 알았는데요? 음식에 별로 손도 안대셨어요.)

* (one) eats like a bird: 소식하다 아주 조금씩 먹다

“My sister eats like a bird. She’s so thin.”

(저희 누나는 얼마나 조금씩 먹는지요. 아주 말랐죠.)

* it doesn’t take a lot to (fill me up): 별로 많이 안먹어도 (배가 부르다)

“It doesn’t take a lot to make my boss angry. He always complains about something.”

(저희 상사는 별것 아닌데도 화를 냅니다. 항상 뭔지에 대해 불만이죠.)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