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생활영어] to be due for (something to happen) ; ~할 때가 됐다

0

(David and Roger are talking at work during a break … )

(데이비드와 로저가 직장에서 휴식시간을 이용해 얘기한다…)

David: We’re due for a school picnic aren’t we?

데이비드: 학교 소풍 갈 때가 됐지 안그래?

Roger: Yes we are. When should we have it?

로저: 맞아. 언제 갈까?

David: Our director is out of town so we’ll have to wait for him to come back.

데이비드: 원장님은 여행 때문에 안계시니까 돌아오실 때까지 기다려야지 뭐.

Roger: He’s returning next Monday on the 23rd.

로저: 23일 다음 월요일에 돌아오실 걸.

David: We always have it on a Friday so how about the 11th or the 18th.

데이비드: 항상 금요일에 하니까 11일이나 18일이 어떨까.

Roger: Either date is okay by me.

로저: 난 아무 날이나 괜찮아.

David: I’ll ask the other teachers and see what they think.

데이비드: 내가 다른 선생님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어볼게.

Roger: Where are we going to have the picnic?

로저: 소풍은 어디로 갈까?

David: I’d like to try the park by me.

데이비드: 우리 집 근처의 공원으로 가봤으면 해.

Roger: Yes that park is much closer to the school than the one we’ve been going to.

로저: 그래 그 공원은 이제껏 가던 공원보다 훨씬 학교와도 가깝지.

기억할만한 표현

* one is out of town: 멀리 여행중이다

“He’s out of town right now. He’ll be back on Monday.” (그는 지금 멀리 여행중입니다. 월요일이면 돌아올 거에요.)

* (something) is okay by (one): 저는 괜찮습니다

“If you want Chinese food for dinner tonight, that’s okay by me.” (오늘 저녁으로 중국요리를 드시고 싶으면 저야 좋습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