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 모기지’ 힘들어진다…신정자 재정상태 등 대출조건 강화

0

 

27일부터 소득 증명 필요

27일부터 주택소유주들이 ‘역(리버스)모기지’ 받기가 힘들어진다.

워싱턴 포스트는 27일부터 연방정부 역모기지 프로그램 신청자에 대한 재정상태 평가 기준이 강화돼 주택소유주들이 역모기지 받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최근 보도했다.

역모기지 대출 심사 강화는 예전부터 추진돼 왔다. 연방 주택청(FHA)은 지난 2013년, 구제금융 이후 부실대출로 인해 입은 손해를 최소화하고 재정 상황을 회복하기 위한 자구책의 일환으로 역모기지의 대출 조건 강화를 추진한다고 발표했으며 연방주택도시개발국(HUD) 역시 4월 말부터 역모기지 신청자들의 재정상태를 철저하게 검토하겠다고 이미 밝힌 바 있다.

이번에 추가되는 조건은 역모기지 대출자가 향후 부담해야 하는 재산세와 보험료, 주택 유지 보수 비용 등에 대한 지급 의지와 지불 능력에 대한 증빙자료들이다. 세부적으로는 신청자의 신용 기록과 함께 지난 24개월간 재산세와 주택 관련 각종 수수료 등을 제때 납부했다는 기록을 제출해야 한다.

자신의 수입과 재정 자산과 월별 지출 등을 통해 실수입 현황 기록까지 요구될 수 있으며, 현재 일을 하고 있다면 고용 기록 역시 요구된다. 또, 심사 기준에 일정 부분이 못 미치게 되면 기대수명 제한 등의 조치가 이뤄질 수 있다. 이는 대출자가 받게 되는 대출 총액이 자신의 주택 가치를 원천적으로 넘지 못하게 하는 조치다. 즉, 역모기지 기간을 제한해 일정 연령까지만 역모기지를 받도록 하는 것이다.

신청자들 입장에서는 여간 까다로운 것이 아니다.

그간 역모기지는 다른 모기지에 비해 절차가 수월했다. 연령이나 주택 에퀴티 등 주요 조건만 맞추면 대부분 대출 승인을 받았다. 신청자의 소득 수준이나 크레딧 기록 등은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SNA파이낸셜 남상혁 대표는 “심사 강화 소식을 미리 접한 한인 상당수는 역모기지 신청을 서둘렀다”며 “27일부터는 소득 증명이 필요해 역모기지를 받는 데 다소 영향은 있지만 역모기지 금액 중에서 재산세를 지불하도록 하는 조건부로 할 경우에는 대부분 해결될 수 있다”고 전했다.

박상우 기자

☞역모기지란= 주택을 소유하고 있으나 특별한 소득이 없는 이들이 사망 또는 주택 매각시까지 주택을 담보로 노후 생활에 필요한 자금을 연금 형태로 대출받는 금융상품이다. 62세 이상만 신청할 수 있다. 특징은 시간이 흐를수록 대출 잔액이 늘어나고 주택 처분 후 원금을 일괄 상환한다는 것이다.

 

[LA중앙일보]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