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래스카행 크루즈 화재 회항

0

[LA중앙일보]

인명피해 없어

약 3000명의 승객 및 선원을 태우고 알래스카로 향하던 대형 크루즈선에서 불이 나 회항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AP 등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4시 시애틀항을 떠나 알래스카로 향하던 홀랜드 아메리카사의 대형 크루즈선 ‘웨스터담’ 보일러실에 화재가 발생, 이 배는 이날 오후 5시15분쯤 다시 시애틀항으로 돌아왔다. 사고 지점은 위싱턴주 킹스톤 인근 퓨젓 사운드 지역이며 화재에 따른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웨스터담 크루즈선에는 승객 2086명과 직원 798명이 탑승해 1주일간의 알래스카 투어에 나섰었다. 사고가 난 크루주선은 한인 여행업계는 이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래스카 쿠르즈 상품을 판매해는 아주관광 관계자는 “알래스카로 갈 때 주로 프린세스, NCL 등을 이용한다. 홀랜드 아메리카는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고 전했으며 삼호관광 관계자도 “사고 크루즈선을 이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박상우 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