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처, 제2롯데월드 수족관 누수 10일 긴급 점검

0

【서울=뉴시스】김훈기 기자 = 국민안전처는 9일 잠실 제2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서 균열이 발생해 물이 새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10일 정부 합동으로 안전 점검을 벌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일부 방송은 이날 오전 잠실 제2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 균열이 발생해 물이 새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하 2층 수중 터널 구간에 수조 아크릴과 벽면 사이 실리콘 작업을 한 곳에 7㎝ 가량의 균열이 생겨 물이 샌다는 것이다.

롯데월드는 이에 대해 지난 3일 지하 2층 수조에 발생한 미세한 누수 현상은 아크릴과 벽체 사이의 실리콘 이음새 부분에 폭 1㎜ 안팎의 틈이 생겨 발생한 것이라며 보수는 완료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안전처는 누수 보도 직후 인근 소방대를 출동시켜 아쿠아리움 수중 터널에 실제 균열이 생기고 물이 새는지 점검하고 누수 상태와 보수 결과를 확인했다.

또 이를 토대로 10일 국토부, 서울시, 시설관리공단, 전기안전공사, 송파소방서를 중심으로 정부합동 안전점검단을 꾸려 현장에서 직접 안전 점검을 벌일 계획이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