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SF노선 45일 운항정지 확정

0
[LA중앙일보]
아시아나항공이 지난해 7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착륙사고에 대한 책임으로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에서 45일간 운항정지를 받게 됐다.

5일 국토교통부는 행정처분심의위원회 재심의를 열고 아시아나항공의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 45일 운항정지 처분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국토부의 재심의 결과가 나온 직후 배포자료를 통해 “법에 정한 소정의 절차를 거쳐 이의를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착륙사고 이후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인적.물적 투자를 강화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국토부의 결정은 채권단 공동관리에서 벗어나 내년부터 독자 경영이 가능해진 아시아나의 새로운 출발에 경영상 부담”이라고 말했다.

[뉴스1·뉴시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