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시애틀지점, 와인강좌와 시음회

0

워싱턴주 와인 우수성 홍보

 아시아나항공 시애틀지점, 와인강좌와 시음회
 아시아나항공에 워싱턴주 와인 제공도  기대
미국 최고의 카베르네 소비뇽과 메를로 와인 생산지중의 하나로 평가받고 있는 워싱턴주의 와인이 아시아나항공에 의해 다시 한번 주목을 받았다.
올해로 시애틀노선 취항 20주년을 맞이한 아시아나항공 시애틀지점(지점장 김태엽)은 ‘아시아나 항공 소믈리에와 함께하는 와인강좌와 시음회’를 지난 22일 오후 시애틀 상공회의소에서 열었다.
이날 행사는 아시아나항공, 시애틀총영사관, 워싱턴주 와이너리협회, 워싱턴주 무역개발협회(TDA) 주관으로 신디류 주의원, 문덕호 총영사와 관련 분야 사업자 및 한인단체장 등 많은 참여자들의 열띤 호응속에 워싱턴주의 와인을 다시 알리는 시간이 되었다.
워싱턴주 무역개발협회 사만타 팩스튼의 사회로 카덴스, 샤토 생 미셸, 로스 앤드류 등 3개 와이너리의 관계자들이 나와 각 와이너리의 제조과정과 특징 등을 소개하고 시음하는 기회를 제공했다.
영국에서 소믈리에 전문교육을 받은 윤성온 사무장은 맛깔 나는 입담과 깊이 있는 와인에 대한 지식으로 시종일관 유쾌하게 강의를 진행했다. 와인감별에 있어 “눈으로 색을 본 뒤 잔에 머문 와인의 향을 깊이 느끼고 입으로 한 모금 머금어 입안 전체로 와인을 느낀 뒤 마시는 것이 제대로 와인을 느낄 수 있는 방법”이라 전했다.
와인을 소주와 비교하며 “와인자체가 가지는 여러 향과 맛이 풍부하기에 다른 음식과 함께 할 때 음식궁합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식과 같이 짜고 매운 맛이 강한 음식은 화이트와인과 같이 과일향이 있고 살짝 시고 단맛을 느낄 수 있는 와인이 잘 맞는다며 위즐링”을 권했다.
또 “스테이크와 같이 고기자체의 맛을 즐기는 음식류의 경우 레드와인의 타닌이 단백질을 만나면 고기를 부드럽게 하기 때문에 레드 와인류의 묵직한 와인이 좋다”고도 말했다.
김태엽 지점장은 “2012년 부임이후 워싱턴주 와인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와인강좌를 생각해 왔다”며 “현재는 아시아나항공에서 제공되는 반 이상의 와인이 캘리포니아 산이지만 앞으로는 워싱턴주 와인도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덕호 총영사는 “와인은 단순한 술 이상으로 인류와 함께한 역사이고 문화로 스토리텔링이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와인산업규모에 있어 워싱턴주의 와인은 미국전체 생산량의 4%정도로 캘리포니아와 비교하면 작지만 세계적인 와인품평대회부터의 다수의 수상과 와인전문가들로부터 매우 세련되고 품질이 좋다는 평을 받고 있다.
조만간 워싱턴주의 와인들을 아시아나항공에서도 맛볼 수 있을 날이 머지않았다(아시아나 항공 소믈리에 윤성은 사무장이 와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