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잔돈 모아 목돈? “결국엔 돈 장사”

0
[스타뉴스]
/사진=CBS TV ‘신천지에 빠진 사람들’ 영상 캡처

‘신천지에 빠진 사람들’이 신천지에 의해 물건을 강매 당하고, 보험에 가입했으며, 기부금 명목으로 헌금을 하는 등 금전적인 피해를 입었다고 증언했다.

24일 방송된 CBS TV ‘신천지에 빠진 사람들’에서는 4부 ‘거짓말’ 편이 방영됐다.

이날 PD는 신천지에 빠졌다가 나온 이른바 ‘신천지 피해자 청년들’에게 “그쪽에서 만든 것을 구매하라고 해서 구매한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을 했다. 청년들은 “있다”고 대답한 뒤, 물건을 강매 당하고 보험에 가입했으며 기부금 등의 명목으로 돈을 냈던 경험을 털어놓았다.

한편 신천지 대책 연합의 홍성일 씨는 “만국회의 준비할 때 1인당 10만원 씩 돈을 걷었다고 하는데, 10만 원씩이면 전국에 신천지인 어린 학생들 빼고 청년부터 했을 때 최소 5만에서 7, 8만 명은 되는데 결국 돈 장사라는 얘기다. 이야기할 때는 잔돈푼을 걷어서 목돈을 만든다고 하지만”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신천지 측은 앞서 ‘신천지에 빠진 사람들’ 방송 직후 “CBS 관찰보고서, 0.2% 사례로 신천지 전체 매도”, “CBS ‘신천지에 빠진 사람들’ 왜곡 편파 보도 실체 드러내”, “신천지 향한 왜곡보도 규탄 성명서” 등 제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신천지 측은 성도 일동 명의의 성명서에서 “‘관찰보고서-신천지에 빠진 사람들’은 기성교단을 일방적으로 대변하는 CBS가 신천지를 비방할 목적으로 왜곡 제작한 것”이라며 “신천지를 향한 CBS의 의도적 비방에 동조하지 말 것을 일부 언론에 당부한다. 신천지는 왜곡된 보도에 대해 끝까지 법적, 행정적 대응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김유미 인턴기자 idream02@hanmail.net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미 인턴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