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침> 신랑·신부 나이 합이 무려 194살…세계 최고령 결혼 커플 탄생

0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영국 남부 이스트번에서 13일 103살 신랑과 91살 신부가 결혼식을 올렸다.

이들의 나이를 합치면 194살로 이들은 세계 최고령 커플 결혼 기록을 세웠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종전 기록은 프랑스의 프랑수아 페르낭데스와 마들렝 프랑시누 부부의 부부 합계 191살이었다.

결혼 며칠 전 낙상 사고를 당한 전직 권투 선수인 신랑은 휠체어에 앉은 채 결혼식을 올려야만 했다.

조지 커비라는 신랑과 도린 루키라는 신부는 이날 가족과 친지들 앞에서 결혼식을 올렸지만 이미 27년 간 함께 생활해 왔다.

이날 흰색 드레스에 푸른 꽃 부케들 든 신부 루키는 “좀더 일찍 결혼식을 올리지 않은 것을 후회하지는 않는다. 우리는 결혼으로 인해 서로을 얽매는 것을 원치 않았지만 마침내 결혼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들 부부는 이미 서로의 사이에 7명의 자녀와 15명의 손주, 그리고 7명의 증손주를 두고 있다.

이들은 결혼에 앞서 지난 밸런타이 데이 때 약혼식을 갖기도 했다.

dbtpwl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