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탈북자 통일 선교대회

0

“탈북자들은 평화통일 선봉대”
시애틀 탈북자 통일 선교대회  17일부터 22일까지
린우드 뉴비전교회에서 탈북자 40여명 함께 모여

 

한국과 미국에 살고 있는 탈북자들이 함께 모여 간증하고 찬양하며 기도하는 탈북자 선교대회가 지난 17일부터 시애틀에서 개최되었다.

탈북자 선교 사역을 하는 시애틀 윤요한 목사를 돕는 고향선교회(회장 최창효목사) 주최로 열린 탈북자 선교대회는 오는 22일까지 린우드 뉴비전교회(담임 천우석 목사)에서 “북한을 우리에게 주소서” 주제로 계속된다.

첫날 오후 7시30분부터 40여명의 탈북자등 150여명이 참가한 대회는 뉴비전 교회 찬양팀의 찬양으로 시작되어 최창효 목사와 임창수 목사(하나님의 성회 교단 총무)의 환영사가 있었다.

임목사는 “여러분들이 탈북한 북한 땅은 탄압과 핍박의 정권이어서 하나님 심판 받아 곧 무너질 것으로 믿는다”며  “탈북자 간증들은 통일의 초석이 되고 윤요한 목사가 뿌린 씨앗은 더 큰 열매를 맺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잔 민주평통 시애틀 협의회장은 축사를 통해 “ 탈북자들이 직접 겪은 북한 인권탄압과 종교 탄압을 동포사회뿐만 아니라 주류사회에도 알려 통일 공감대가 형성될 것으로 믿는다”며 “ 북한, 한국, 미국 생활을 잘 아시는 여러분들은 하나님이 특별히 택하신 평화통일 선봉대이고 통일 전도사”라고 강조했다.

이창언 목사(투산사과나무교회)는 “어떤 이유로 탈북했던 간에 하나님이 앞으로 크게 쓰신다”며 “땅의 소리가 아닌 하나님의 소리에 철저히 반응하고 성령을 받고 준비할 때 역사의 주역이 될 수 있다”고 설교했다.

탈북자인 한국 이필립 목사(열방샘교회)는 간증을 통해 북한 국가보위사령부 출신으로 탈북자로 위장해 중국에서 안기부직원 2명을 납치해 북한으로 북송하는 임무를 맡았으나 1년동안 중국 생활을 하면서 북한에 속은 것을 알고 탈북해 중국 교회에서 예수님을 영접했다고 말했다. 또 2번이나 북송 수감되었으나 기적처럼 살아났으며 2002년 한국으로 온후 교회를 개척해 현재 탈북자 교회로 사역하면서 800명 탈북을 돕고 선교사들을 파송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윤요한 목사는 “지난 18년동안 탈북자 230명을 망명시키고 2000여명을 후원했는데 이중 미국에 망명시킨 17명은 현재 타주에서 직장과 학교 생활로 잘 적응하고 있다”며 “탈북자들은 비록 북한에서 못 먹고 자유가 없어 탈북 했지만 그후 한국과 미국에서 통일을 돕는 일꾼으로 일하고 있는 귀한 인력으로  통일을 위해 보낸 천사”라고 강조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