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새 일자리들 소득 높다

0

새 일자리 60%가 생활 임금 보다 소득 많아 
 미국에서 6위… 테크 일자리가 경제 성장시켜
시애틀이 새로 생기는 일자리들 중  생활할 수 있는 임금 보다 더 높은 소득의 일자리가 많은 미국 6위 도시로 선정되었다.
커리어 빌더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시애틀 지역의 경우 지난 5년동안 추가된 새 일자리들 중 60퍼센트 이상이 생활 임금 소득이나 그 이상이었다.
시애틀은 미국 28개 메트로 지역에서 이처럼 새 일자리들 중 생활 임금보다 높은 일자리 수가 50퍼센트가 넘는 몇 개 되지 않은 도시지역이었다.
최저 생활 임금은 시애틀에서는 시간당 최저 18불31전이다.
이들 소득이 높은 일자리들은 과학, 수학 그리고 엔지니어링 같은 테크 분야였다.  이 연구는 이같은 소득이 높은 테크 분야 일자리가 현재 워싱턴주의 경기를 강하게 성장시키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워싱턴주 테크노러지 인더스트리 협회의 최근 연구에서도 워싱턴주의  6000억불 IT 산업이 경기를 성장시키고 있는 것으로  지적했다.
미국  메트로도시들 중에서는 택사스 버몽트-포트 지역이 1위로 새 일자리 65.9퍼센트가  생활 임금보다 많았다. 이어 일리노이주의 디트로이트, 페오리아, 펜실바니아주 리딩, 알라바마 주 모빌이 탑 5위였으며 이어 시애틀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택사스 브라운빌로 새 일자리들 중 불과 11.5퍼센트만이 생활 임금 수준보다 높았다. 이어 플로리다 탈라하시, 펜사콜라 순이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