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캔 지역에 한국 문화 소개

0

라일락 축제에 한인사회도 참가
스포켄 한인사회가 지난 16일 워싱턴주 동부지역 주요 축제 중 하나인 라일락 축제(Lilac Festival) 의 하이라이트인 퍼레이드에 참가했다.
스포캔은 워싱턴주 제2의 도시이자 주 동부지역의 중심도시로서 라일락의 도시라는 애칭이 있으며, 매년 5월 개최되는 라일락 축제는 77년의 전통을 가지고 있다.
이번 퍼레이드에는 어대경 스포캔 한인회장, 안현기 스포캔-제천 자매도시위원회 위원장 등 스포캔 지역 한인들이 한복을 입고 대거 참가하였으며, 현지사회에 한국 사물놀이를 알리기 위해 만성풍물단도 참여했다.
퍼레이드에 참가한 연도의 수많은 시민들은 한국 팀이 지나갈 때 크게 환영해주었으며, KHQ TV  스포캔 지역 방송사 에서도 생중계 했다.
스포캔시와 충북 제천시는 1996년부터 자매결연관계를 맺고 활발히 교류 중이다.
이날 참가한 문덕호 시애틀 총영사는 “우리 동포들이 이번 퍼레이드를 통해 스포캔 지역에 한국 문화를 널리 소개하고, 동포사회의 화합과 발전을 도모하며, 우리 2세들의 모국에 대한 자긍심과 정체성도 함양할 수 있었던 계기였다” 고 감사했다.(스포켄 한인사회 참가단이 행진을 하고 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