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가 잠을 빼앗다

0

수면 어려운 건 습관의 문제

중장년층은 당연한 증상
낮 시간 활동 많아져야

중장년층의 수면이 어려운 이유는 병이라기 보다는 수면 습관의 차이로 봐야 한다. 사람은 노화될수록 밤에 잠이 잘 안오거나, 작은 소리에도 자주 깬다. 낮에는 졸음 증상도 심하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특별히 걱정하거나 문제삼지 말라”고 조언한다.

보통 45세 이후부터는 밤에 자다가 자꾸 깨기 시작하면서 65세가 되면 확실하게 수면 부족을 자각하게 된다.

미국에서 65세 이상 남녀 90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했는데 ‘잠자는데 별문제가 없다’고 답한 사람은 12%에 불과했다. 대부분 ‘잠들기 힘들어졌다(28%)’, ‘자주 깬다 깊은 잠을 못 잔다(29%)’, ‘너무 일찍 깬다(18%)’고 답했다.

수면 장애 문제는 신경과에 속한다. 잠을 관장하는 부위는 두뇌 중앙에 있는 시상하부 근처의 세포들이다. 인간의 몸은 점점 나이가 들면서 이 세포들은 변화를 맞이한다. 즉, 자율신경인 우리의 생체시계가 점점 빨라지게 되는 것이다. 이 세포가 둔해지면서 노인일 경우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것에 대한 생체리듬이 점점 앞당겨졌기 때문이다. 생체 리듬을 늦추는 방법으로는 우리 몸이 낮시간을 오래 감지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 그렇게 되면 잠의 질도 달라진다. 수면에는 얕은 잠과 깊은 잠이 있는데 점점 얕은 잠의 시간이 길어진다. 따라서 조그만 소리나 빛에 민감해져 선잠을 자게 된다.

여기저기 아픈 곳이 많아지는 것도 수면을 방해하는 원인의 하나다. 관절염, 중풍, 파킨슨병, 위산역류, 천식 등과 같은 호흡기 질환 심장이나 비뇨 기관의 문제가 있을 때 화장실을 자주 가야하다보니 결과적으로 잠을 깨게 된다. 또 나이 들면 코고는 것도 심해진다. 무호흡증세가 악화되어 잠자다 자주 깨면 수면으로 신체가 충전되는 게 힘들어진다. 자신도 모르게 다리를 자주 움직이는 하지불편증후군도 나이가 들면 더욱 심해진다. 65세 이상의 25%가 코골이와 하지불편증후군으로 수면방해를 받고 있다.

[LA중앙일보]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