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커피 배달 서비스 시작

0

시애틀과 뉴욕에서… 커피 한잔도 배달 
시애틀에 본사가 있는 세계 최대 커피점 체인인 스타벅스가 올해 하반기부터 본사가 있는 시애틀과 뉴욕의 일부 지역에서  고객들에게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하워드 슐츠 스타벅스 최고경영자(CEO)는 18일  주주총회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스타벅스 커피 배달 계획에 따르면 시애틀의 경우는 배달업체인 포스트메이츠와 제휴해 특별한 지역의 집과 사무실에 배달 할 예정이다.
뉴욕의 배달은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을 시작으로 스타벅스 커피샵이 있는  오피스  빌딩에 한해 실시한다.
주문은 모바일앱으로 받으며, 배달 수수료와 팁이 부과된다.  그러나 배달에 필요한 최저 구입량은 없다. 즉 커피 한잔을 주문해도 배달을 한다는 것이다. 배달 수수료가 얼마인지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또 배달 평균시간은 주문을 받은 때부터 30분이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