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플러싱 한인 일가족 참극

6
[뉴욕 중앙일보]

살인·자살·방화로 부부·아들 사망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플러싱의 아파트 앞에서 출동한 소방관과 경찰들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사진=CBS 방송 화면 캡처]

플러싱의 한 아파트에서 한인 일가족 세 명이 9일 새벽 살인·자살·방화로 모두 사망하는 참극이 발생했다.

뉴욕시경(NYPD)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50분쯤 플러싱 바운스트릿과 파슨스블러바드 사이의 블레어하우스 아파트(143-40 루스벨트애브뉴)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아파트 6-C호에서 발생한 화재는 40여분 만인 오전 5시24분쯤 진화됐으며 소방관들은 입구에서 거실로 이르는 통로에서 세 명의 시신을 발견했다.

뉴욕포스트가 온라인판에서 보도한 바에 따르면 사망자는 한인 준 이(54)·성 이(53)씨 부부와 아들인 브라이언 이(16)군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희생자들의 시신에서 모두 칼에 찔린 자국이 발견됐으며 가족 중 누군가가 나머지를 살해하고 집에 불을 지른 후 자살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검시관이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포스트는 아버지 이씨가 트럭운전을 해 왔으며 아들 이군은 현재 브루클린테크고교에 재학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화재 진압을 위해 60여명의 소방관이 출동했으며 이 가운데 세 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기수 기자 kspark206@koreadaily.com

Share.
Loading Facebook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