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고액 체납자 매일 ‘가택 수색’

0

【성남=뉴시스】 이정하 기자 = 경기 성남시는 지난 1일자로 세정과의 징수팀을 징수과로 격상, 체납자 가택 수색을 강화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주 3회 시행하던 가택수색 횟수를 6회로 늘려 지난 18일부터 매일 가택 수색을 진행 중이다.

수색 대상은 지방세 300만원 이상 체납자 2600명이다. 이들의 체납액은 428억원 규모다.

앞서 시는 1월부터 4월 말까지 115명(86억원) 체납자의 집을 수색해 30명의 체납액 2억4300만원을 징수했다.

이들은 배우자나 자녀 명의로 재산을 돌려놓고 고급 주택 거주에 고급 승용차를 굴리며 호화생활을 하다 철퇴를 맞았다.

시는 이들 체납자의 집에서 피아노, 골프채 등 392점의 동산을 압류했다.

압류한 동산 가운데 귀금속, 명품가방, 시계 등은 전문 감정 업체 라올스에 감정을 의뢰해 6월24일 성남시청 3층 한누리에서 일반인에게 공개 매각한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호화생활을 하면서 고의로 세금을 내지 않는 비양심 체납자는 국세징수법에 따라 단호하게 대처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생활이 어려워서 세금을 못 내는 체납자는 정확한 실태조사를 통해 결손 처리하고, 일자리센터와 연계해 정상적인 사회 일원이 될 수 있도록 대안을 마련하라”고 덧붙였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