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서 다툰 외국인과 구경꾼들…패싸움 해프닝

0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벌어진 외국인 간의 싸움에 20여명이 몰려들어 패싸움 광경을 연출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지난 23일 오후 11시45분께 서울 중구 쌍림동 러시아 식당 인근에서 우즈베키스탄 국적 외국인 A모(26)씨 등 2명이 싸우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몰려든 사람들이 서로 뒤엉키며 마치 패싸움을 벌이는 듯한 광경이 연출됐다.

하지만 이는 A씨와 상대 남성 B씨 간에 난 싸움에 주변 사람들이 몰려들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우즈베키스탄 술집에서 술을 마시고 나온 뒤 시비가 붙었다. 이 과정에서 A씨와 B씨는 치아가 빠지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집단 몸싸움인 줄 알았으나 폐쇄회로(CC)TV 분석 등 조사해보니 집단 싸움이 아니라 2명이 싸우는데 사람들이 몰려든 것이었다”며 “A씨를 조사해 상대방 남성도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jmstal0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