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협력사 직원, 메르스 양성 반응…통근버스 동승자 격리

0

【수원=뉴시스】이승호 기자 = 삼성전자 경기 화성 반도체사업장 협력업체 직원이 메르스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삼성전자 화성 사업장 관계자는 12일 “협력업체 직원이 8일 메르스 양성 판정을 받았고, 5일에는 서울에서 출발한 통근버스를 탔던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당시 이 직원은 미열이 있어 검사를 받았다가 양성 반응이 나왔으며, 통근버스에 탔던 5일 이전에는 출근하지 않고 다른 곳에 있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 직원과 함께 통근버스에 탔거나 접촉했던 근무자 등을 보건당국 메뉴얼에 따라가 적절히 격리 조처했다면서도 자체 파악한 감염 경로나 격리자 현황 등은 밝히지 않고 있다.

다만 “현재 삼성전자나 협력업체 직원 가운데 양성 반응이 나온 사례는 처음”이라고 했다.

삼성전자 화성과 기흥 사업장에는 협력업체 직원까지 3만7000명 정도가 근무하고 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