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20대 한인 체포…10대 청소년 숨지게 해

0
10대 청소년을 차로 쳐 숨지게 한 20대 한인이 뺑소니 혐의로 체포돼 검찰에 기소됐다. 뺑소니는 중범죄다.

LA경찰국(LAPD)은 15일 “26세 정상원씨를 뺑소니 혐의로 지난 13일 체포했다”고 밝혔다. 정씨는 지난 12일 오후 10시쯤 LA 알바라도/몬트로스 교차로에서 길을 건너던 10대 2명를 쳤다. 정씨는 사고 직후 차를 몰고 도주했다.

피해자 크리스티안 도니스(15)는 사고 직후 USC 메디컬 센터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나 뇌사 판정을 받았다. 크리스티안의 사촌 동생 아담 도니스(13)는 타박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LAPD에 따르면 정씨는 13일 오후 2시30분쯤 램파트 경찰서에 사고 신고를 하며 자신이 오히려 뺑소니 사고를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경관들은 정씨를 사고 가해자 및 뺑소니 용의자로 판단해 체포했다.

사건을 인계받은 LAPD 센트럴 교통지국의 제시 가르시아 경관은 “우리가 파악한 사고 상황과 정씨의 주장이 달랐다. 목격자 진술 등을 통해 정씨가 가해 차량의 운전자였으며 사고를 내고 도주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뇌사 판정을 받았던 크리스티안은 14일 오후 1시 사망 선고를 받았다.

오세진 기자

[LA중앙일보]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