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 장사’ 유학원 4곳 걸렸다…ICE, 한인타운 급습

0
[LA중앙일보]

이민서류 위조 혐의로 소유주 등 3명 체포
등록학생 비자 모두 취소 방침…파장 예고

 

11일 오전 한인타운에 있는 프로디유니버시티/네오아메리카어학원을 급습한 국토안보부 직원들이 학생들이 없는 텅 빈 강의실에서 관련 서류를 압수하고 있다. [AP]

LA한인타운에서 한인이 운영중인 유학원들이 이민서류 위조 혐의 등으로 대거 적발됐다.

11일 이민세관단속국(ICE)은 한인타운에서 운영중이던 프로디유니버시티/네오-아메리카 랭귀지스쿨, 월터 제이 MD 인스티튜트, 아메리칸칼리지오브포렌직스터디 3곳과 알함브라에 있는 리키패션앤테크놀로지칼리지를 기습 단속하고, 이들 4개 학교 소유주이자 매니저 심희선(51.미국명 레너드.베벌리힐스), 직원 문형찬(39.스티브.LA), 최은영(35.제이미.LA)씨를 이민사기 혐의로 체포했다.

이들은 서류 위조 및 돈세탁 등 총 21개 혐의로 이날 LA연방검찰에 기소됐다.

이들에 대한 예심은 오늘(12일) 연방법원에서 열린다.

기소장에 따르면 이들은 학생 1명에게 6개월마다 학비로 1800달러씩 받으면서 풀타임 학생이라고 적힌 재학 서류와 성적표를 발행해 학생들이 위조된 서류로 학생비자(F-1)를 발급받고 체류기간을 연장할 수 있도록 조장했다.

검찰은 학교 측이 이러한 불법 행위를 통해 챙긴 학비만 연간 600만 달러에 달한다고 밝혔다. 연방 검찰은 이들의 재산을 파악하는 대로 압류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이번 단속은 유학생을 관리하는 ICE소속 직원이 윌셔 불러바드에 있는 학교를 실사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기소장은 프로디의 경우 ICE산하 ‘유학생교환방문시스템(SEVP)’에 등록된 재학생 수는 900명이었으나 방문조사 당시에는 교실 한 곳에서 3명만 영어수업을 받고 있었다고 밝혔다.

아메리칸칼리지오브포렌직스터디 역시 SEVP에는 300명이 등록돼 있다고 나와 있었으나 방문조사 당시엔 종교학과 수업에 1명만 공부하고 있었다.

한편 이민세관단속국은 해당 학교에 등록한 학생들의 비자를 모두 취소할 방침이라고 밝혀 파장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소장에 따르면 이들 4개 학교에 등록해 돈을 내고 입학허가서(I-20)를 받아 체류신분을 연장해온 학생들은 1500명에 달한다.

ICE 버지니아 카이스 대변인은 “SEVP에 등록된 학생 40여명을 무작위로 인터뷰한 결과 이들중 남가주에 거주하는 학생들이 전혀 없었다”며 “대부분의 학생들이 불법행위를 통해 체류기간을 연장해온 ‘가짜 유학생’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카이스 대변인은 이어 “해당 학교에 등록한 학생들의 서류를 모두 조사하는 중”이라며 “대부분의 학생들은 불법을 저지른 만큼 추방 등 후속 조치가 내려질 것”이라고 밝혔다.

장연화 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