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자매, 생활고 겪는 탈북 막내 동생에 ‘역송금’ 뭔일?

9

[뉴욕 중앙일보]

“북한 가족이 남한에 있는 탈북가족에게 월 1만위안 송금”

북한 주민이 탈북해 남한에서 생활고를 겪고 있는 가족에게 정기적으로 역송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함경북도 청진시 소식통은 25일 “최근 청진의 한 시장에서 장사를 하고 있는 재일교포 자매들이 남한으로 탈북한 막내 동생(41)이 생계가 어렵다는 말을 듣고 현금을 송금했다”고 ‘데일리NK’에 전했다.

소식통은 북한의 자매들은 시장에서 장사로 돈도 많이 벌어 형편이 넉넉한 편이지만, 막내 동생이 중국과 밀무역을 하면서 마약을 취급하다가 보위부에 적발돼 처벌을 우려해 2012년 단신 탈북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남한에 입국한 막내 동생이 제대로 정착하지 못하면서 북한에 있는 언니들에게 송금을 요청해 북한에 있는 언니들이 3개월에 한 번 정도씩 1만 위안(元)(165만원)을 송금했다”고 주장했다.

송금은 남한에 있는 탈북자들이 북한 가족들에 보내는 방식의 역으로 진행돼 북한에 있는 탈북 가족들이 북한 중개인과 중국 중개인을 거쳐 한국 중개인에게 전달하는 3단계를 거쳐 남한에 있는 가족에게 전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한 탈북자도 북한에서 송금을 받을 경우 중개인들에게 송금액의 30%를 수수료로 주고 있다.

CBS노컷뉴스 안윤석 대기자

Share.
Loading Facebook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