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억류 미국인 “하루 8시간 농사”

8

북한에서 6년의 강제노동형을 선고받은 미국인 매튜 밀러(24)의 모습이 24일 공개됐다. 밀러는 “하루 8시간 농사일을 하는 것 외에는 격리돼 있다”며 “건강은 괜찮은 편”이라고 말했다. 현재 북한에는 밀러를 비롯해 미국인 3명이 억류돼 있다. [AP=뉴시스]

Share.
Loading Facebook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