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당요금 부과’ 티모빌 9000만달러 배상

0

소비자 동의 없이 부가서비스 제공 

벨뷰에 본사가 있는 대형 이동통신사 티모빌이 부당요금 부과 혐의로 조사를 받은 끝에    배상금과 벌금으로 9000만 달러를 납부키로 했다.
연방통신위원회(FTC)는 지난 7월 티모빌이 일명 ‘모바일 크래밍(Mobile Cramming)’이란 수법으로 부당 이득을 취했다며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조사 과정에서 부당 이익을 취한 사실이 드러났고 티모빌 측은 19일 고객 환불 6750만 달러와 FCC 벌금 450만 달러, 또 워싱턴주를 비롯해 전국 50개 주 검찰에도 총 1800만 달러의 벌금을 내기로 합의했다.
티모빌이 이용한 ‘모바일 크래밍’은 고객들을 제 3의 통신 업체들이 제공하는 문자서비스, 보이스 메일 서비스 등의 부가 서비스에 무작위로 노출시킨 뒤, 이를 이용하면 그에 상응하는 요금을 부과하는 방식이었다.
특히 티모빌이 부가서비스 제공 과정에서 소비자들의 동의를 얻지 않았다는 점이 큰 문제가 됐다.
거액의 손해 배상과 벌금을 물게 된 티모빌 측은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