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나를 죽이는 것 같아 가슴아파…탈당 검토”

0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탈당을 시사한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5일 “공감혁신위원장과 원내대표 사퇴는 물론이고 탈당을 심각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CBS 보도에 따르면 박 위원장은 “새정치연합 공감혁신위원장을 사퇴하고 세월호특별법을 마무리 지으려고 했다”며 “지난 12일밤 중진 5명과의 회동에서도 원내대표를 유지해달라고 했는데 초재선 의원들 중심(14일 낮 모임)으로 저렇게 물러가라고 아예 당을 떠나가라고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나를 죽이는 것 같은데 그렇다면 내가 나가야 하지 않겠냐”며 “쫓겨나는 것 같아 너무 가슴이 아프다. 탈당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탈당 시기에 대해선 “지금 탈당하면 당이 공중에 떠버리는 것이니 책임을 다 하려고 한다”며 “내가 탈당을 언급했으니 중진들이든, 나를 내쫓으려 하는 초재선 의원들이든 비대위원장 후보를 물색하면 그 때 그 분에게 권한을 위임하고 나갈까 한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의원들의 의사를 듣지 않고 협상과 결정을 했다고 하는데 모든 의원들의 의견을 어떻게 다 들을 수 있느냐”며 “안경환, 이상돈 비대위원장 카드도 문재인 의원을 비롯한 중진 몇 분과 상의했고 동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경환·이상돈 명예교수만큼 정당과 정치개혁에 대한 식견과 소신을 갖고있는 분이 없다. 그런 분들도 받아들일 수 없다면 새정치연합이 얼마나 폐쇄적이냐”라며 “지도부 흔들기를 마치 부하 직원 다루듯이 하는 현재의 야당에서는 어떤 방식으로도 정당·정치개혁과 혁신을 할 수 없어 좌절감을 많이 느꼈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문재인 의원이 말한 것처럼 새정치연합의 외연을 넓히기 위해서는 중도적이거나 보수 개혁적인 인사들을 대거 영입하고 그들로 하여금 당과 정치를 개혁·혁신하도록 해야 한다”며 “이런 상황에서 누가 우리 당의 문을 두드리겠느냐. 2016년 총선도, 2017년 대선 전망도 어둡다”고 우려했다.

Share.
Loading Facebook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