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내 자신이 시”

0

1217(3면)이송희2

서북미 문인협회 회원인 이송희(사진)씨가 시집 ‘나비,낙타를 만나다’와  동시집 ‘빵 굽는 날’(사진)을 ‘로뎀나무’ 출판사를 통해 펴냈다.
시인이며 아동문학가인 이송희씨는 서울 출생으로 1984년 시애틀에 왔으며
2007년 미주 아동문학 동시부문 신인상, 2008년 뿌리문학 시부문 신인상,
2011년 문학공간 동시부문 신인문학상을 수상했다.
또 2012년 경희해외동포문학상 시부문에서  우수상을 수상했으며
2013년 Famous Poets Free Poetry Contest에서 영시 ‘Spring’으로 입상하기도 했다.
동시집 ‘빵 굽는 날’에는 아침 햇빛, 빵굽는 날, 숨바꼭질 등 40개의 동시가 영문 번역으로 함께 실려 있다. 이에대해 이송희씨는 “내 유년의 기억들 속에서 보고 느낀 느낌을 어른이 된 현재의 느낌과 접목시켜 우리의 아이들에게 주고 싶은 마음으로 동시집을 펴내게 되었다”며 “특히 영문 번역을 넣게 된 것은 이민 사회에서 10여년 한글학교 교사를 하고, 내 아이들을 키우면서 2세들이 보다 쉽게 우리의 글을 접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시집 ‘나비,낙타를 만나다’는 새벽의 노래, 나비, 낙타에게 등 85개의 시가 실려 있다. 이송희씨는 “ 시는 눈에 보이는 것, 그 본 것을 느끼는 것, 그 느낀 것을 글이라는 형식으로 적어내고, 그것을 통해 새로운 미래를 보는 것이 시인데 그것은 바로 내 자신”이라고 말했다.
그녀의 시에 대해 김종희 경희대 교수며 문학평론가는 “ 상상력에 의해 작고 단단하고 순발력 있는 외형을 갖추고 있어 한 군데도 늘어진 곳이 없이  깔끔한 소리를 내고, 또  시 속에 숨어있는 모든 경물들이 그 자리마다 수런수런 제 빛깔과 음색으로 살아 움직이고 있다”며 “그의 시는 의인화된 사물들의 합주가 무리 음악을 이룬 오케스트라 같다.” 고 평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