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의원들, 위안부 왜곡 아베에 항의편지

0

[LA중앙일보]

지한파 혼다 등 18명 연대서명”고노 담화 검증 유감·부적절”주미 일본대사관에 공식 서한

일본 정부의 고노 담화 검증을 비판하는 미국 연방 하원의원 18명 명의의 서한 사본. 서한은 “일본 정부의 고노 담화 검증 보고서는 발표 시점이나 내용면에서 유감스럽고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미국의 연방 하원의원 18명이 일본 정부의 고노 담화 검증에 대해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공식 서한을 지난 27일 주미 일본대사에게 보냈다. 특히 의원들은 서한의 수신인을 사사에 겐이치로 주미 일본대사로 하면서도 참고인으로 아베 신조 총리와 기시다 후미오 외상까지 명기해 일본 정부를 겨냥한 입장임을 분명히 했다. 연방의원들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의회 결의안이나 미국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가 아니라 일본 정부를 상대로 직접 연명서한을 발송한 건 처음 있는 일이다. 서한에는 미 하원의 공식 문장도 박혀 있다. 의원들은 서한에서 “일본 정부의 고노 담화 검증 보고서는 발표 시점이나 내용 면에서 유감스럽고 부적절하다”며 “보고서에 위안부와 관련한 일본 군대의 강제성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시사한 건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일본 정부의 고노 담화 검증 보고서는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을 저해하고, 위안부 생존자들이 겪고 있는 고통을 외면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의원들은 “위안부들의 고통을 해결하는 건 미국.한국.일본 3국 관계를 위해서도 매우 중요하다”며 “일본 정부는 책임 있고 분명한 태도를 보이라”고 촉구했다. 일본 정부의 고노 담화 검증을 비판하는 미국 연방 하원의원 18명 명의의 서한 사본. 서한은 “일본 정부의 고노 담화 검증 보고서는 발표 시점이나 내용면에서 유감스럽고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주미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일본 정부의 고노 담화 검증 결과가 공식 발표된 지 일주일 만에 20명에 가까운 의원들이 연대 서명한 건 미국 의회의 우려가 그만큼 크다는 걸 보여준다”며 “민주.공화 양당 의원들이 초당적으로 서명해 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서한에는 민주당 의원 15명과 공화당 의원 3명이 서명했다. 특히 미 의회 내 지한파 의원 모임인 ‘코리아 코커스’의 공동 의장인 게리 코널리(민주.버지니아), 로레타 산체스(민주.캘리포니아), 피터 로스캠(공화.일리노이) 의원이 모두 참여했다. 또 2007년 미 하원에서 위안부 결의안을 통과시키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한 마이크 혼다(민주.캘리포니아.사진) 의원과 6.25 참전용사 출신인 찰스 랭글(민주.뉴욕) 의원도 참여했다. 최근 들어 미 의회 내에선 일본 정부의 고노 담화 검증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에드 로이스 미 하원 외교위원장은 25일 워싱턴을 방문한 조태용 외교부 1차관을 만난 자리에서 “과거에 실제로 일어났던 일을 부정하는 것은 다음 세대에 폐(disservice)를 끼치는 것이므로 일본은 과거를 부정하지 말아야 한다”며 “우리는 역사로부터 배워야 하며 역사의 실수를 되풀이하지 말아야 한다”고 일본을 비판했다.

워싱턴=박승희 특파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