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북한에 핵 및 미사일 실험 포기 거듭 촉구

0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미국 국무부는 23일(현지시간) 현학봉 주영 북한 대사가 북한이 현재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언제라도 발사할 수 있다고 밝힌 데 대해 핵과 미사일 실험 포기를 재차 촉구했다.

마리 하프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폐기에 대한 국제사회의 폭넓은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며 “미국 정부는 이미 수 차례 북한에 검증이 가능하고 되돌릴 수 없게 핵을 완전히 폐기할 것을 북한 당국에 요구했다”고 강조했다.

하프 대변인은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여러 대북 결의안도 북핵의 완전한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며 “우리는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해 미국뿐만 아니라 동맹국들도 보호할 것”이라고 전했다.

하프 대변인은 북한의 핵 보유와 관련된 질문에 “그것도 큰 비밀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 대사는 지난 20일 영국 스카이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만이 핵무기 공격 독점권을 가진 것은 아니다”며 “”미국이 북한을 공격한다면 우리는 보복을 하게 될 것이다. 북한은 재래식 전쟁에는 재래식 전쟁으로 핵전쟁에는 핵전쟁으로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ks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