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씨USA에 비방 글 올렸다” 카페베네, 일부 회원들 제소

0

[뉴욕 중앙일보]

한국에 본사를 둔 커피전문점 카페베네와 대표 김선권씨가 미주 생활정보 교환 사이트 ‘미씨USA’ 일부 회원들을 상대로 손해 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카페베네와 김 대표는 최근 연방법원 뉴욕남부지법에 제출한 소장에서 문제의 미씨USA 회원들이 지난 7월 4일부터 9일 사이 웹사이트에 ‘김 사장이 돈을 횡령했다. 프랜차이즈의 돈을 갖고 도주했다. 프랜차이즈를 상대로 사기를 치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 등은 증거물로 첨부한 내용에 따르면 피고들은 ‘카페베네가 아무나 프랜차이즈를 열 수 있도록 한 다음 돈을 갖고 도망친다. 카페베네는 업소가 망하건 말건 상관하지 않는다.

또 본사에서는 심각한 재정 적자로 해고까지 이뤄지고 있다. 김씨가 ‘행복추풍령’과 ‘블랙스미스’라는 회사도 만들어 똑같은 방식을 취하고 있다’는 글을 웹사이트에 게재했다는 것.

제소 대상자의 신원과 인원은 명시되지 않았으나 원고 측은 “심각한 명예훼손에 해당된다”고 피고 1인당 2400만 달러의 손해 배상금을 요구했다.

서승재 기자 sjdreamer@koreadaily.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