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미얀마 “성접대 강요 받아” 사과 요구

0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민정 인턴기자]

지난 5월 서울에서 개최된 국제미인대회 ‘미스 아시아 퍼시픽 월드 2014’에서 우승한 미스 미얀마 메이 타 테 아웅(16)이 주최 측에 사과를 요구했다.

프랑스 통신사 AFP통신은 2일(현지시간) 아웅이 미얀마 양곤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전신 성형 수술 및 성 접대를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아웅은 시가 1억에서 2억에 상당하는 우승 왕관을 들고 돌연 미얀마로 잠적했다. 이에 지난달 27일 주최 측은 우승을 취소하며 그의 잠적 사실 알렸다.

아웅은 이날 “지금까지 침묵을 지켜왔지만 우리나라의 존엄성을 모욕하는 상황에서 내 행동이 조국의 명예를 지키지 못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아웅은 이어 “왕관은 주최 측이 미얀마에게 사과할 경우에만 돌려주겠다”고 말했다.

아웅은 한국에서 가수로 데뷔에 대해 “음반을 낼 자금을 끌어 오기 위해 재계 거물들이 원항 때마다 접대하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주장하며 “데뷔전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성형을 강요받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주최 측은 AFP통신에 “아웅의 주장은 거짓말이다”며 “우리의 이미지와 신뢰도에 타격을 준 아웅에게 사과를 오히려 받아야 한다”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brillarmin@mtstarnews.com 머니투데이가 만드는 리얼타임 연예뉴스 제보 및 보도자료 star@mtstarnews.com<저작권자 ⓒ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