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쿠바 국교 정상화…여행·관광업 ‘빗장 확 열릴 듯’

0
[LA중앙일보]
지출 제한 완화에 ‘미국 카드’ 사용 가능
교류 활발로 다양한 분야서 ‘긍정 파급’
미국과 쿠바가 17일 53년만에 국교 정상화를 공식 선언하면서 정치·외교 뿐만 아니라 경제적 파급효과도 상당할 것이라는 기대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날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백악관서 열린 공식 연설을 통해 쿠바와 외교관계 재수립 및 경제와 여행제한을 크게 완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아직 구체적인 사항은 발표되지 않았으나 가족방문을 비롯한 교육, 종교, 교역 등 12개 분야에 한해 정부의 허가를 받아야 쿠바 방문이 가능한 현 여행 규제도 크게 완화될 것으로 알려져 지난 2012~2013년 사이 9만명이었던 합법적 쿠바 방문 미국인 수도 급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해 쿠바계 미국인의 쿠바방문횟수는 50만회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방문객에 대한 지출제한도 완화해 400달러 상당의 물품과 100달러 상당의 주류 및 담배를 구매해 돌아올 수 있도록 했다. 쿠바 하바나 소재 미국계 여행사에 따르면 현재 여행규정으로는 미국인의 쿠바 여행비용이 주당 4000달러이지만 규제완화가 이뤄질 경우에는 민박 등이 가능하기 때문에 1000달러 수준으로 낮아질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타운 한인여행업계도 쿠바 여행완화 조치에 대해 환영하는 분위기다. 삼호관광의 스티브 조 상무는 “쿠바는 손꼽히는 여행 희망지 중의 하나이지만 지금까지 큰 교류가 없었던 관계로 추후 상황을 지켜본 후 투어상품 개발 논의가 이뤄질 것 같다.”면서 “쿠바 관광상품이 런칭되면 한인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매출 증가효과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 등 주요매체들은 일제히 오바마 대통령의 그릇된 외교정책 종식 선언에 찬사를 보내며 쿠바의 라울 카스트로 대통령 역시 자국민들의 여행제한을 철폐하고 경제개혁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에 양국간 무역·금융거래가 활발히 전개될 것이라고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쿠바 여행 및 금융 관련 규제 완화를 선언함에 따라 그 동안 500달러였던 민간 송금제한액이 분기당 2000달러까지 늘어나게 되며 인도적 차원의 기부 및 후원에 나서고 있는 개인사업자들은 더 이상 정부 허가증이 필요없게 된다.

지금까지 쿠바에 대한 최대 식량공급국가로 알려진 미국은 대쿠바 송금액도 지난 2012년 26억달러를 기록하면서 쿠바 가정의 3분의 2가 송금을 받았을 정도로 쿠바경제에 큰 기여를 해 왔기 때문에 이번 송금제한 완화로 송금액 규모가 큰 폭으로 급증할 전망이다.

미국내 각 기관들이 쿠바의 금융기관에 계좌를 개설할 수 있으며 미국서 발행된 크레딧카드나 데빗카드를 쿠바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박낙희 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