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결제 급성장…카드·IT업계 ‘주도권 경쟁’ 치열

8

조만간 연간 20조원 규모로 시장 확대 전망

IT업계, 카카오페이 등을 앞세워 시장 공략

【서울=뉴시스】박기주 기자 = 모바일 결제 시장이 급성장하는 가운데 카드업계와 정보기술(IT)업계의 주도권 경쟁이 한층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22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일부 카드사들의 경우 전체 온라인 결제에서 모바일 결제의 비중이 30%까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카드사들마다 다소 차이는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올들어 지난 8월말 현재까지 결제 비중이 10%포인트 가량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카드업계는 스마트폰 대중화에 힘입어 모바일 결제가 전체 온라인 결제의 절반 이상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013년 인터넷 상거래 규모가 41조원에 달했던 것을 고려하면 모바일 결제시장이 약 20조원 규모로 확대될 것이라는 얘기다. 이는 슈퍼마켓업계의 한 해 매출(2013년 기준 22조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언제 어디서나 결제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모바일 결제 수요가 크게 늘어나는 추세”라며 “머지 않아 모바일 결제가 전체 인터넷상거래에서 절반 이상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카드업계는 모바일 결제 시장 확대와 함께 다음카카오 등 IT업계의 공세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다음카카오가 LG CNS와 손잡고 내놓은 ‘카카오페이’가 지난 5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하자 카드사들은 바싹 긴장하는 모습이다.

카카오페이 사업에는 당초 예상과는 달리 BC·현대·롯데카드 등 일부 카드사 만이 참여했다. 하지만 출시 열흘 만에 가입자가 5만명을 넘어서자 카드사들은 불안감을 표시하고 있다.

사용방법도 카드사들이 선보인 앱카드와 크게 다르지 않아 가맹점을 다수 확보할 경우 카드사와 카카오페이의 모바일 결제시장 경쟁은 한층 더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페이가 성공한다 하더라도 이 또한 카드를 사용하는 것이기 때문에 카드사들이 매출액 등에서 손해를 보는 일은 없다. 하지만 카카오페이가 주도권을 잡게 되면 카드사들은 무려 3700만명의 고객을 확보하고 있는 카카오의 ‘을’로 전락할 수도 있다.

BC·현대·롯데카드를 제외한 다른 카드사들은 ‘보안성’을 이유로 카카오페이 참여를 꺼리고 있지만, 그 이면에는 주도권을 내줄지도 모른다는 우려도 숨어 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카카오페이가 성공할 경우 다른 IT 업체들도 이 사업에 뛰어드어 금융권은 모바일 결제에 대한 주도권을 IT업체에 넘겨주고 단순히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로 전락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NHN의 자회사 NHN엔터테인먼트가 지난 4일 결제대행사(PG사)인 KCP(한국사이버결제)의 주식을 인수해 최대 주주로 등극하는 등 네이버 역시 모바일 결제 시장에 뛰어들 준비를 마친 상태다.

kjpark@newsis.com

Share.
Loading Facebook Commen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