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환자, 23명 추가 발생..총 87명으로 증가

0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23명이 늘어 총 87명으로 증가했다. 발견된 환자 중 17명은 삼성서울병원에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8일 메르스 검사결과 양성으로 확인된 23명의 추가사례를 발표했다.

이중 17명의 환자는, 14번째 확진자와 관련하여 5월27일부터 5월29일 사이에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서 노출된 사람들로, 발열 등 증상이 있어 실시한 메르스 유전자 검사에서 최종 양성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6명의 환자는 16번째 확진자와 관련된 사례들이다. 이중 4명은 5월25일부터 5월28일 사이에 대전 소재 대청병원에서 16번째 확진자와 동일 병동에 입원했다. 또 다른 2명은 5월28일부터 5월30일 사이에 대전에 있는 건양대병원에서 16번째 확진자와 동일 병동을 사용하다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대책본부는 이번 확진자 중 삼성서울병원에서 노출된 76번째 확진자가, 격리 전 강동경희대병원 응급실(6월5일~6월6일), 건국대병원 응급실(6월6일)을 경유했다고 알렸다.

이에 대해 대책본부는 이 2개 병원이 환자발생 병원은 아니지만 감염위험이 있을 수 있으므로 해당 기간 내 내원·방문한 사람들은 증상이 의심되는 경우 절대 의료기관에 방문하지 말고 자택에서 대기한 뒤 서울콜센터(120), 대전콜센터(042-120), 경기도 콜센터(031-120) 등이나 시도 홈페이지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서울시에 이들에 대한 전수조사 및 추적관리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책본부는 이번 76번째 확진자와 같은 일부 추적관리에서 누락된 접촉자들이, 대형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다수의 환자들을 재접촉하는 상황을 방지하는 것이 메르스 조기 차단의 핵심 요인이 될 것으로 보고, 누락 접촉자 발굴을 위해 의료기관과 연계한 정보시스템 구축 계획을 밝혔다.

대책본부는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들의 2차 유행이 진행됨에 따라 많은 환자가 나타나고 있지만, 평택성모병원을 통한 1차 유행은 안정화 상태로 접어들었으며, 다른 의료기관에서 발생하는 경우도 산발적 발생 양상을 보이고 있는 만큼 삼성서울병원 관련 확진자들의 증상 발현 후 5~7일이 지나는 이번 주를 계기로 환자가 정체되거나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한편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메르스, 앞으로도 계속 늘어날 것 같다”, “메르스, 하룻밤 자고 나면 10명 이상은 기본이다”, “메르스, 4차, 5차 감염까지 발생할까봐 무섭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지현 기자 xnom0415@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현 기자

 

 

[스타뉴스 김지현 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