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침> 메르스 확진자 3명·사망 3명·퇴원 5명 늘어…’원내 감염 확산’

0

의료진 또 감염…아산충무병원·삼성서울병원 각 1명씩

확진자만 총 165명…퇴원자도 24명으로 늘어

사망자 23명…치사율 12.3%→13.9%로 커져

【서울=뉴시스】변해정 기자 = 국내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가 3명 추가돼 총 165명으로 늘었다.

추가된 환자 중 2명이 모두 의료진이다. 이중 1명은 삼성서울병원발(發) 2차 유행을 촉발한 14번(35) 환자와 응급실에 머물다 바이러스에 감염됐던 환자가 입원한 병동의 의료진으로 확인됐다. 병원 내 3차 전파인 셈이다.

사망자가 3명 더 나와 총 23명이 됐다. 치사율은 14%에 육박한다.

병이 완치돼 퇴원한 환자는 5명 늘어 모두 24명이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8일 오전 이 같은 메르스 환자 현황을 발표했다.

◇지역사회 전파 사례 나오나?

확진자 수는 3명 늘어난 165명이 됐다. 이중 118명(72%)이 현재 치료 중인데, 17명의 환자 상태가 불안정하다.

163번(53·여) 환자는 경기 평택경찰관인 119번(35) 환자가 아산충무병원에 입원한 기간인 6월5~9일 같은 병동에 있었던 의료진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119번 환자는 52번(54·여) 환자가 머무른 평택 박애병원을 찾은 5월31일 메르스에 감염된 것으로만 추정될 뿐, 감염 경로는 밝혀지지 않았다.

당국은 119번 환자의 병원 내 감염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있어, 163번 환자의 감염은 지역사회로의 전파로 읽힌다.

또다른 신규 환자인 164번(35·여) 환자는 75번(63·여)과 80번(35) 환자가 입원 중인 삼성서울병원 같은 병동의 의료진이다. 병원 내 3차 감염으로 추정된다.

165번(79) 확진자는 76번(75·여·6월10일 사망) 환자가 내원했던 강동경희대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로, 3명의 환자를 거쳐 바이러스를 옮은 4차 감염자다. 명확한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아 현재 당국의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앞서 지난 16일 확진된 삼성서울병원 방사선사인 162번(33) 환자는 역학조사 결과, 6월11~12일 이틀간 72번(56), 80번(35), 135번(33·삼성서울병원 안전요원), 137번(55·삼성서울병원 응급이송요원) 확자에게 엑스레이(Portable X-ray)를 시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신규 사망자 모두 ‘기저질환’ 보유

사망자가 3명 추가로 나왔다. 31번(69), 77번(64), 82번(여·82세) 환자로 모두 기저질환을 갖고 있었다.

31번 환자는 결핵과 고혈압을, 77번 환자는 고혈압·천식·괴사성 췌장염·복강 내 감염을 앓고 있었다. 82번 환자는 백내장 양안 수술을 받았다.

현재까지 사망자 23명 중 남성이 16명(70%)으로, 여성(7명)의 2.3배 높았다.

확진자 중 5명이 추가로 퇴원했다. 40번(24세), 44번(여·51), 59번(44), 62번(32·삼성서울병원 의사), 71번(여·40) 환자다. 이로써 퇴원자는 모두 24명이 됐다.

앞서 2번(여·63·1번 환자의 부인), 5번(50·365서울열린의원 원장), 18번(여·77), 34번(여·25·평택성모병원 의료진), 7번(여·28·평택성모병원 의료진), 37번(45·공군 원사), 13번(49), 19번(60), 17번(45), 20번(40), 8번(여·46·아산서울의원 의료진), 27번(55), 33번(47), 41번(70·여), 9번(56), 56번(45), 88번(47), 4번(46·여), 12번(49·여) 환자가 2차례의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타나 퇴원했다.

hjpy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