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미군 의정부 거리서 음란행위 하다 붙잡혀

0

【의정부=뉴시스】이종구 기자 = 술에 취해 거리에서 자신의 성기를 꺼내 음란행위를 한 주한미군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주한미군 A(27)병장을 공연음란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중이라고 24일 밝혔다.

A병장은 이날 오전 1시30분께 의정부 행복로에서 행인들이 보는 앞에서 바지를 내려 성기를 꺼내 보이며 거리를 활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행인의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해 A병장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병장은 경찰에서 “하의를 벗은 것은 맞지만 속옷을 입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한미주둔군지위협정에 따라 A병장을 미 헌병대에 인계해 해당사건에 대해 조사를 받게 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