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귀 쫓는다”며 두살배기 굶겨죽인 美 교회 여신도 체포…사망 직후 부활 예식도 치러

0

【댈러스(미 텍사스주)=AP/뉴시스】차의영 기자 = 댈러스 교외의 한 가정집에서 교회를 운영하면서 두살배기 남자 아기 몸 안에 든 마귀를 쫒는다며 굶겨죽인 한 여성이 14일(현지시간) 경찰에 체포되었다.

아라셀리 메사(49)와 여기 가담한 다른 사람들은 아기가 숨을 거두자 되살린다며 부활 예식까지 치렀다고 경찰은 말했다.

죽은 아기의 부모는 사망 신고도 하지 않고 아기 시신을 멕시코로 가져다 매장했다고 수사팀장 마크 마레트 경찰관은 말했다.

범인들은 아기 몸 속에 악마가 깃들였다고 믿고 이를 쫒기 위해서는 금식을 시키는 방법밖에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25일 동안이나 먹을 것을 전혀 주지 않고 물만 조금씩 먹여 결국 아기를 죽게 했다는 것이다.

사망 시점은 지난 3월21일께이며 죽은 다음날 부활 의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여신도가 보다 못해 아기에게 우유를 먹이려고 여러 차례 시도했지만 목사와 신도들에게 욕만 먹고 제지당했으며 아기 엄마에게 “왜 아기를 굶어죽게 하느냐”고 항의하니까 “주님의 뜻”이라고 대답했다고 그는 증언했다.

cm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