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침> 류현진 어깨 관절순 수술 성공적…내년 스프링캠프 복귀

0

【서울=뉴시스】오종택 기자 = 류현진(28·LA 다저스)이 예고했던 왼쪽 어깨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고 내년 시즌 복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저스 구단은 22일(한국시간) 류현진의 왼쪽 어깨 손상된 관절순에 대한 수술을 했고 내년 스프링 캠프까지는 던질 준비를 마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돈 매팅리 감독도 현지 기자들과 만나 류현진의 수술 결과에 대한 스탠 콘티 구단 트레이너의 ‘낙관적이고도 긍정적’이라는 견해를 전했다.

매팅리 감독은 “수술을 해야만 했던 상황이었음을 감안하면 수술 결과는 아주 좋았던 것으로 보인다”며 “류현진이 내년 스프링 트레이닝 캠프에서 볼을 던질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이날 LA에서 팀 주치의인 닐 엘라트라체 박사의 집도로 왼쪽 어깨 관절경 수술을 받았다. 수술 결과 그의 어깨 손상은 상대적으로 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엘라트라체 박사는 어깨와 팔꿈치, 무릎 부상에 정통한 스포츠 전문의로 10년 가까이 다저스 선수를 돌보고 있다.

과거 어깨 수술을 받으며 기량을 회복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최근에는 의료 기술의 발전으로 로저 클레멘스나 커트 실링과 같이 성공적으로 복귀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최근에는 뉴욕 양키스 투수 마이클 피네다가 류현진과 같은 어깨 관절와순 수술을 받고 성공적으로 복귀한 바 있다.

3년 전 비슷한 수술을 받은 피네다는 올해 8경기에 선발로 나서 51이닝을 던지며 5승1패의 빼어난 피칭을 하고 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