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싱 모델, 전 남자친구 집 찾아가 행패부려 입건

0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유명 레이싱 모델이 헤어진 남자친구의 집에 찾아가 행패를 부리다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레이싱 모델 A(33)씨를 재물 손괴 및 협박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새벽 3시께 마포구 서교동의 한 연립주택 앞에서 전 남자친구 B(34)씨의 집 창문을 발로 걷어차 깨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전 남자친구와 교제 중인 C(25·여)씨에게 “뒷통수 조심하라”는 문자를 보내고, 전 남자친구의 부모에게 전화를 걸어 “아들의 행실이 좋지 않다”고 말하는 등 협박한 사실도 드러났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대부분의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