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난당한 아이폰으로 ‘셀피’ 찍다 절도범 오인

0

[LA중앙일보]

도난당한 아이폰을 중고 시장에서 얻은 남성이 자신의 얼굴 사진을 찍었다가 절도범으로 오인 받는 일이 있었다.

래리 벨트랜 주니어는 고모에게 선물 받은 아이폰으로 ‘셀피(selfie)’를 찍었다.

그러나 그의 새 아이폰은 도난 신고가 접수된 아이폰으로, 샌타클래리타 셰리프국은 애플사의 동기화 시스템인 아이클라우드(iCloud)에서 그의 사진을 입수하고 절도범으로 오인해 미디어에 사진을 넘겼다.

20일 셰리프국을 방문한 뒤 벨트랜은 NBC4를 통해 “내가 훔친 것이 아니다”라며 “중고 시장에 가서 고모가 나에게 사준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벨트랜의 고모는 “할인하는 아이폰인줄 알았다”며 “조카를 이런 나쁜 상황에 휘말리게 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