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항공 직원 총기 밀반입 적발

0
[LA중앙일보
5차례 걸쳐 129정 운반 도와
델타 항공 직원이 총기밀매업자와 공조해 총기를 불법으로 운반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23일 애틀랜타저널, 비즈니스크로니클 등 지역 언론에 따르면 뉴욕 경찰과 뉴욕 브루클린 지방검찰, 연방수사국(FBI) 등은 공조 수사를 벌여 여객기에 총을 불법으로 실은 총기밀매업자 마크 헨리와 그를 도운 델타항공 직원 유진 하비를 검거했다. 용의자 헨리는 지난 10일 델타 본사가 있는 애틀랜타 국제공항에서 총기 18정을 가방에 싣고 뉴욕 JFK 공항에 내린 뒤 이를 운반하다 위장 수사 요원에게 검거됐다. 특히 총기 18정 중 7정은 총알이 장전된 상태였다고 수사 당국은 밝혔다.

헨리는 올해 5월부터 애틀랜타와 뉴욕을 오가며 5차례에 걸쳐 자동 소총 2정과 AK 47 소총 등을 포함해 총 129정을 여객기에 불법으로 적재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 과정에서 델타항공 수하물 처리 직원인 하비가 큰 도움을 줬다. 하비는 미국 교통안전국(TSA)의 보안 시스템을 거치지 않고 공항 내 여러 구역을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는 특수직 신분을 활용, 헨리를 대신해 총기를 공항 안에 불법으로 반입했다.

하비는 19일 총기 밀매에 가담하고 공항 보안 규정을 위반한 혐의로 기소됐다. 델타 항공은 이와 관련, “승객과 직원의 안전과 보안을 해치려는 행위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권순우 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