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인터뷰, 김정은 조롱 넘어 한국인 비하”…개고기·일본해

0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우여곡절 끝에 개봉된 영화 ‘더 인터뷰’를 놓고 후폭풍이 불고 있다. “김정은 조롱을 넘어 전체 한민족을 비하하고 있다”는 네티즌들의 비판 탓이다.

지난 25일 미국 전역의 독립영화관 300곳에서 개봉한 ‘인터뷰’에 대해 네티즌들은 개고기 풍자와 일본해 강조 등 전체 한국인을 비하하고 무시하는 표현에 대해 분노를 표하고 있다.

영화 개봉 전만 해도 ‘인터뷰’는 북한 김정은 제1 비서를 조롱하는 내용과 암살의 자극적인 설정 정도만 알려졌다. 그러나 베일을 벗은 결과, 전체 한국인들에게 황당함과 불쾌감을 안겨주고 있다.

“개고기 안 먹는 나라로 가자.” “일본해로 헤엄쳐 탈출한다.” 등의 대사가 문제가 됐다. 비록 작품성을 포기한 B급 코미디이지만 ‘죽지 마십세요?’ 등 주연배우(렌달 박)의 형편없는 한국어 또한 실소를 금치 못하게 한다.

네티즌들은 일본 자본의 소니픽처스가 김정은 풍자를 빗대 전체 한국인을 싸잡아 조롱한 것은 물론, ‘일본해’를 강조해 동해와 독도 이슈까지 희석시키려는 의도가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주연이 동해를 Sea of japan 이라고 부르더라고? 하여간 역시 소니픽쳐스’(ohsk****) ‘소니답다. 김정은 까는 것까진 환영하는데, 졸렬하게 동해를 일본해로 만들어버리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고로 일본은 미래가 없다.’(chlr****) ‘북한을 까도 우리가 깐다. 일본은 빠져라’(whdd****) ‘돈주고 보면서 웃으면 호구되는 거. 겉으로는 김정은만 조롱한 것 같아도 한국 싸잡아 비웃는 것’(youm****) ‘지금 우리나라 사람들 김정은 깐 것 웃기다고 좋아라 하는데 우리는 지금 웃을 처지가 아니다. 영화보면 김정은 까면서 우리나라 비하도 은근 하더라’(wlru****) ‘이거 소니가 우리까지 엿먹이는 영화더라’(kjp0****) ‘한류로 뜨는 한국 이미지 타격 + 독도와 동해를 웃음 속에 관심없던 일반 외국인들에게 잘못된 상식을 주입하려는 소니와 일본의 계략’(Oicar****) 등….

물론 이 영화에서 한국인만 아니라 유대인과 여성을 비하하는 내용도 포함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유대인 비하 내용도 극 중 김정은이 상대가 유대인이라는 얘기에 극도의 혐오감을 보이는 등 관객들의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영화를 본 한인 관객 제니 김씨는 “북한에서 유대인을 차별한다는 건가? 코리안을 이용해 유대인을 희화화하는 등 소수계의 갈등을 유발시키는 불순한 의도가 느껴져 무척 불쾌했다”고 지적했다.

미주한인사회에서는 영화 속의 ‘일본해(Sea of Japan)’ 대사가 다분히 의도적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뉴욕한국일보의 함지하 기자는 “영화가 개봉되기 전에 극장에서 예고편을 할 때 ‘일본해로 헤엄쳐 탈출한다’는 대사가 제법 길게 나왔다”면서 “짧은 예고편에 일본해를 강조한 것을 보고 일본 자본의 숨은 의도가 있지 않은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소니가 영화를 내리는 척하면서 미국인들의 애국심을 자극하는 노이즈 마케팅을 노렸다.’ ‘사과할 때까지 소니의 모든 영화를 거부해야 한다.’ ‘아베 신조(安倍晉三)를 주인공으로 하는 더 인터뷰 2를 만들자’고 제안하고 있다.

한편, ‘더 인터뷰’는 가수 윤미래와 타이거 JK의 노래 ‘페이 데이(Pay Day)’를 무단으로 삽입한 것으로 알려져 또 다른 논란이 일고 있다.

타이거 JK가 피처링한 윤미래의 3집 수록곡 ‘페이 데이’는 김정은과 토크쇼 사회자 제임스 프랑코가 란제리 차림의 여성들과 게임을 하며 술을 마시는 장면에 삽입됐다.

rob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