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어려운 이웃 돕고 싶어요”

0

본보 불우이웃 돕기에 정성 답지
   타코마 삼일교회, 임풍씨 동참

본보가 연말 연시에 전개하고 있는 사랑의 불우이웃 돕기에 따뜻한 성금이   계속 답지하고 있습니다.
매년 성금을 보내주고 있는 타코마 삼일교회(담임 정태근 목사)는  올해에도 성금 300불을  전달했습니다.
정태근 목사는 “중앙일보에서 실시하는 불우이웃 돕기에   올해에도 작은 액수이지만 동참하고 싶다”며 “  은혜와 평강의 주님께서 모든 분들에게 늘 함께 하시고 기쁘고 복된 성탄절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독자 임풍씨도 성금 100불을 전달하고 “어려운 이웃들 돕기에 조금이라도 동참하고 싶다”는 아름다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본보가 실시하고 있는 불우이웃 돕기 성금은 이미 공지한데로 시애틀 한인회를 비롯 각 지역 한인회를 통해 어려운 한인들에게 100% 전액 배부될 예정입니다. 따라서   경제적으로 어려운 분들이 계시면 각 지역 한인회에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본보는 각 지역 한인회에서 신청된 내용들을 종합해 한인회와 함께 심사해 공정하게 성금을 배부할 예정입니다.
▲  타코마 삼일교회(정태근목사)  ………………………300불
▲ 독자 임풍씨………………………100불

(누계 )………………………        3000불

▲ 성금 보내실곳: The Korea Daily
(Payable to: KDDA(Korea Daily Donation Account)
13749 Midvale Ave. N. Seattle, WA 98133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