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농구선수인 미셸 오바마 조카딸 협박당해… 농구대회 보안 강화 소동

0

【칼리지 파크(미 메릴랜드주)=AP/뉴시스】차의영 기자 = 프린스턴대 여자 농구팀 선수인 미셸 오바마 여사의 조카딸이 협박 전화를 받아 23일 저녁(현지시간) 열리는 메릴랜드주 ‘타이거스 NCAA 농구대회’의 경비에 비상이 걸렸다고 한 현지 소식통이 전했다.

프린스턴대가 위스콘신 그린베이와 1차전을 벌인 21일에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서 프린스턴대가 80대 70으로 승리하는 것을 지켜보았다.

프린스턴대는 23일 저녁의 2차전을 앞두고 이 대학 1년생인 레슬리 로빈슨 선수(미셀 오바마 여사의 오빠 크레이그 로빈슨의 딸)에게 협박 전화 메시지가 온 것이 알려졌다.

이 협박을 처음 보도한 것은 USA투데이지였으며 오바마 대통령은 2차전은 관전하지 않았고 대법관 2명이 프린스턴쪽 벤치 근처에 앉아 있었다.

cm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