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유재석 “‘무한도전’이 내인생을 바꿨다”

0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현록 기자]

2014 MBC방송연예대상

 

/사진=방송화면 캡처

“‘무한도전’은 제 인생을 바꿨습니다.”

국민 MC유재석은 올해 2번째 연예대상을 수상하며 감동적인 소감을 전했다.

유재석은 29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MBC 공개홀에서 2014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품에 안았다.

이날 방송연예대상 영예의 대상이 100% 시청자 문자투표로 선정된 가운데, 유재석은 김구라, 박명수, 김수로, 서경석 등 4인의 다른 후보들을 제치고 최고상인 대상을 수상했다.

이날 유재석은 함께 고생하는 스태프와 멤버들의 이름을 하나 하나 부르며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올 한 해 많은 일이 있었다”라며 “크고 작은 논란이 있었고, 그 녀석 그 전 녀석이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실망을 안겨드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가 시청자 분들께 몇 번이나 죄송하다고 말했다.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꼭 그 두 친구가 시청자 여러분께 직접 죄송하다고 사과하는 날이 오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 유재석은 “이번 연예대상에 많은 동료들이 함께 하지 못했다. 꿈을 꾸고 무대가 필요한 많은 후배들에게 다시 한 번 기회가 주어지면 좋겠다”라며 “‘무한도전’으로 많은 것을 배우고 깨닫고 반성한다. 정말 열심히 사는 분들을 많이 만났다. ‘무한도전’은 내 인생을 바꿨다. 저희의 인생을 걸고 시청자에게 즐거움 주겠다”라고 감동적인 소감을 전했다.

유재석은 지난 27일 열린 K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데 이어 MBC방송연예대상까지 석권하며 저력을 과시했다.

더욱이 유재석은 이날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지상파 방송3사 연예대상 통산 총 11번의 연예대상을 거머쥐는 쾌거를 이뤘다.

유재석은 KBS 연예대상에서 2005년, 2014년,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2006년, 2007년, 2009년, 2010년 SBS 연예대상에서 2008년, 2009년, 2011년, 2012년 대상을 수상했다. 유재석은 지난해를 제외하고는 2005년부터 거의 매년 지상파 3사 연예대상 시상식 대상의 주인공이 됐다. 특히 올해는 KBS에 이어 MBC에서까지 대상을 받으며 국민MC의 자리를 공고히 했다.

유재석은 MBC ‘무한도전’의 원년멤버로 9년 넘게 프로그램을 끌어오며 시청자의 사랑을 받고 있다. 또 지난 5월 방송된 ‘무한도전-선택2014’에서 차세대 리더로 선정되며 변함없는 저력을 과시했다.

유재석은 올해 유난히 다사다난했던 ‘무한도전’을 이끌어오며 리더십을 발휘했다. 그는 지난 4월 길이 음주운전으로 하차하고, 지난달에는 노홍철이 음주운전으로 프로그램을 떠난 가운데서도 남은 멤버들을 다독이며 ‘무한도전’의 10주년을 준비하고 있다.

roky@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록|김미화 기자|기자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