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기사 폭행 논란’ 세월호 가족대책위 임원 전원 사퇴

0

폭행사건 책임, 위원장 등 9명 사퇴 결정

21일 새 집행부 구성 총회 개최

【서울=뉴시스】박성환 김지훈 기자 = 대리기사 폭행 사건에 연루된 세월호 가족대책위원회 임원들이 전원 사퇴한다.

세월호 가족 대책위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세월호 일부 유가족들이 택시기사와 행인을 폭행한 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임원 전원이 사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퇴자는 김병원 위원장을 비롯해 ▲김형기 수석부위원장 ▲전명선 진상규명분과부위원장 ▲한상철 대외협력분과부위원장 ▲정성욱 진도지원분과부위원장 ▲유병화 심리치료분과부위원장 ▲유경근 대변인 ▲이용기 간사 ▲지일성씨 등 모두 9명이다.

다만 총무팀 및 각 분과 간사는 일의 연속성을 위해 유임하기로 결정했다.

세월호 가족대책위는 “이번 일로 실망하신 유가족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관련자 5명은 경찰조사 및 진술에 최대한 성실하고 솔직하게 임하겠다”고 머리 숙였다.

이어 “사건에 연루된 유가족 5명은 내일 오전 경찰에 출석해 성실하고, 솔직하게 조사에 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족 대책위는 오는 21일 반대표회의를 중심으로 새로운 위원장 등 집행부를 재구성하기 위한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이날 0시40분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동 KBS별관 뒤 편에서 세월호 유가족 일부가 대리기사와 행인 2명을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세월호 유가족들과 새정치민주연합(새정연) 소속 국회의원은 사건 현장 인근 술집에서 함께 술을 마신 뒤 귀가하기 위해 호출한 대리기사와 말다툼을 벌이다 세월호 유가족들이 대리기사를 집단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행인 2명은 세월호 유가족들이 대리기사를 집단폭행하는 것을 보고 말리려다 폭행을 당했다.

사건 현장에는 현역 국회의원 1명과 보좌관, 세월호 유가족 등 모두 7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리기사는 경찰 조사에서 “대기 시간이 지체돼 새정연 소속 국회의원과 말다툼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국회의원을 무시하냐며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현장 찍힌 CCTV를 확보해 분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수사절차에 따라 처벌할 방침이다.

Share.
Loading Facebook Comments ...